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url링크 복사
" "왜 엄마는 없어?" 편견에 우는 한부모 가족들(연합뉴스, 18.06.10.) "의 글의 제목, 등록일, 조회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왜 엄마는 없어?" 편견에 우는 한부모 가족들(연합뉴스, 18.06.10.)

등록일2018.06.10

조회수136

[디지털스토리] "왜 엄마는 없어?" 편견에 우는 한부모 가족들(연합뉴스, 18.06.10. 이상서 기자·강혜영 인턴기자)


월평균 190만원 소득…전체가구 평균소득 절반에도 못미쳐
"생활비 충당위해 빚지고 살아"…일용직·무급자 등 절반 이상
한부모 가족 중 절반 이상 사회적 차별 경험
사회적 인식 제고하고 개별적 맞춤형 지원 강화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강혜영 인턴기자 = "가장 힘든 건 생활고도, 우울함도 아니에요. 주변 사람들이 아이를 가리키며 물어볼 때예요. 'OO이는 왜 엄마가 없어?'라고."

이상훈(가명·34) 씨는 2년 전 이혼했다. 7살 난 아들과 5살 난 딸은 자신이 키우기로 결정했다. 이때부터 일과 육아를 홀로 감당해야만 하는 삶이 이어졌다. 지난했다. 부인과 이별 후 몰려오는 우울감이 심해져 몇 달간 정신과 치료를 받기도 했다.

혼자 하는 육아도, 가정을 지키지 못했다는 자책감보다 견디기 힘든 것도 있다. 이 씨는 "며칠 전 어린이집에 아이를 데리러 갔는데 '왜 엄마는 안 오고 아빠만 오느냐'고 추궁하듯 물어보더라"며 "아이에게 친구들이 '엄마 왜 없어? 엄마 죽었어?'라고 물어본다는 것을 전해 들을 때마다 착잡한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한부모 가족도 엄연히 한 사회의 구성원임을 알아 달라"고 호소했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6/08/0200000000AKR20180608146200797.HTML?input=1195m

첨부파일 등록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다음 게시물을 볼수 있게 제공합니다.

이전글이전글

비혼모·부 양육비 月 13만→20만원으로(서울경제, 18.06.19. )

다음글다음글

정부, 밀린 양육비 4년간 3백억 받아내...자녀 면접이 이행률 높여(BBS NEWS)
클릭하시면 해당  QR코드가 활성화 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평균 5.0점 /244명 참여]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