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url링크 복사
" “미혼모는 일에 열정 없다” 해고…차별 호소한 한부모들(KBS, `18.07.30) "의 글의 제목, 등록일, 조회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미혼모는 일에 열정 없다” 해고…차별 호소한 한부모들(KBS, `18.07.30)

등록일2018.07.30

조회수87

“미혼모는 일에 열정 없다” 해고…차별 호소한 한부모들(KBS News, `18.07.30. 김채린기자)


최근 다양한 가족 형태를 인정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한부모' 가정이라고 하면 아직 편견을 갖는 경우가 많은 게 사실인데요.

정부가 미혼모, 미혼부가 일상에서 어떤 차별을 겪고 있는지 조사했는데, 현장에서 다양한 목소리가 쏟아졌습니다.


여성가족부가 전국의 미혼모, 미혼부 200여 명에게 일상에서 겪은 차별을 물었습니다.

산후조리원에서 나이가 어리고 남편도 없다는 이유로 다른 산모들로부터 왕따를 당했다는 사연부터, 동네에 안 좋은 일이 생기면 일부 이웃이 "미혼모 시설에 있는 미혼모들이 벌인 일"이라며 시설에 단체 항의를 해 절망했다는 미혼모도 있었습니다.

공공기관에서도 세심치 못한 관행에 마음을 다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학교에서 '부모참여수업'에 부모 둘 다 참석하라는 요구를 하는 바람에 아이가 한부모 가정 출신이라는 사실이 학교에 알려지는가 하면, 주민센터에 가서 수급자 신청을 하는데 공무원이 "시설에서 왔냐" "미혼모냐"라고 크게 말해 당혹스러웠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직장 생활, 구직 활동에서도 차별의 벽은 높았습니다.

아이를 돌봐야 해 일정 변경이 어렵다고 얘기하자 "열정이 없다"고 해고 당한 미혼모도 있었고, 취업 면접에서 받은 질문의 80%가 "왜 혼자냐" "애 혼자 키우는데 일을 제대로 할 수 있겠냐"는 등 업무와 무관한 차별적 질문이었다는 호소도 나왔습니다.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016948&ref=A



첨부파일 등록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다음 게시물을 볼수 있게 제공합니다.

이전글이전글

LA CSSD Intergovernmental Office Chief Visits CSA

다음글다음글

정부, 미지급 양육비 받아낸 우수 사례 찾습니다(BBS NEWS, 18.07.25)
클릭하시면 해당  QR코드가 활성화 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평균 5.0점 /244명 참여]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