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url링크 복사
" 양육비 안주는 비양육부모 추적 가능해진다(쿠기뉴스) "의 글의 제목, 등록일, 조회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양육비 안주는 비양육부모 추적 가능해진다(쿠기뉴스)

등록일2018.12.12

조회수60

양육비 안주는 비양육부모 추적 가능해진다(쿠기뉴스, `18.12.17. 김양균기자)

‘양육비 이행확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 국회 본회의 통과


앞으로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는 비양육부모의 정보 열람 요청이 가능해진다.


지난 7일 ‘양육비 이행확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양육비 집행권원 확보가 한결 용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행정안전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 비양육부모의 주소와 근무지 등에 대한 자료 요청이 가능해진다는 말이다.


참고로 양육비 집행권원이란, 국가의 강제력에 의해 실현될 청구권의 존재와 범위를 표시하고, 집행력이 부여된 공정증서


즉, 법원 판결문과 양육비부담조서 등을 의미한다.    


향후 소송 전이나 비양육부·모의 주소·근무지 조회로 비양육부모의 소재를 빠르게 파악할 수 있게 된다. 여성가족부는 미성년 자녀의 복리증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법 통과의 효과는 이뿐만이 아니다. 

양육비이행관리원이 비양육부모와 미성년 자녀의 면접교섭지원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법적 근거도 마련된 것. 이에 대해 정부는 비양육부모가 미성년 자녀와의 만남, 서신교환, 휴가·방학·주말 등 일정기간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경우, 양육비 지급이 비교적 원활해지는 경향을 고려한 것에 따른 결정이다.  


정보 열람만 되는 것은 아니다. 그 반대로 가정폭력피해자인 양육부모나 양육비 채권자의 주거·직장·연락처 등 신변관련 정보가 가해자인 비양육부·모 또는 양육비 채무자에게 노출되지 않도록 양육비이행관리원장에게 정보보호조치를 강구하도록 한 근거 조항도 새로이 마련됐다


http://www.kukinews.com/news/article.html?no=612215

첨부파일 등록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다음 게시물을 볼수 있게 제공합니다.

이전글이전글

문 대통령 “양육비 지급 강제토록 해야”(경향신문)

다음글다음글

박혜진의 정책& '이혼보다 무서운 양육비 전쟁'(KTV)
클릭하시면 해당  QR코드가 활성화 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평균 5.0점 /246명 참여]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