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url링크 복사
" 文대통령 "양육비 지급 불이행자, 처벌 어려워도 지급 강제토록 해야" (뉴시스) "의 글의 제목, 등록일, 조회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文대통령 "양육비 지급 불이행자, 처벌 어려워도 지급 강제토록 해야" (뉴시스)

등록일2018.12.20

조회수106

文대통령 "양육비 지급 불이행자, 처벌 어려워도 지급 강제토록 해야(뉴시스, 18.12.20. 홍지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마땅히 (지급)해야 될 양육비를 이행하지 않는 분들에게 법적 처벌을 하기는 어려울지 모르나, 양육비 지급은 강제되도록 지원이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성가족부에 그 역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2019년도 여성가족부 업무보고 이후 가족지원과로 이동해 직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가족지원과는 한 부모가족을 지원하고, 양육비 이행 관리 업무를 맡고 있다. 이날 준비된 다과도 미혼모 자립매장에서 구입해 마련됐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격려 방문 자리에서 한 부모가족 등 사회에서 소외되는 계층에 대한 지원 정책 등을 물어보며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한 부모가족, 미혼모, 다문화 가족분들이 구조적으로 사회에서 차별받기 쉽기 때문에 국가가 더 각별하게 노력을 기울여야 포용 국가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노력은 하지만 여러모로 부족한 점이 많지 않나 싶다"고 했다.

이어 양육비 지급 의무를 외면하는 양육자들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에 대해서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양육비 이행 지원 부분은 좀 개선이 됐는가"라고 물으며 운을 뗐다.  

그러자 직원은 "2015년 3월부터 10월까지 비양육부모의 돈을 받아 양육부모에 이전한 돈이 380억원이나 됐다"며 "그런데 아직도 부족한 부분이 많다"고 답했다.

특히 "고의적으로 양육비를 안 내시는 분들이 있어서 이분들을 제재 조치 해 달라는 게 양육 하시는 분들의 민원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진선미 장관은 "좀 더 강제할 수 있는 제도를 연구하고 있다"며 "제도 개선을 위해 면허를 정지시킨다거나, 출금금지를 시키고 있다"고 답했다. 또 "비양육부모의 주소나 근무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제도가 마련됐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아직까지 재산을 강제 조사하거나 그렇게는 못 하는가", "국가가 양육비를 적극 지원하는 경우, 그에 대한 구상권 행사를 위해 (재산 등) 조회할 수 있다는 것인가"를 물으며 비양육부모에게 양육비를 징수할 방안에 대해 관심을 기울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정부가 양육비를 선지급하는 대신, 양육비를 보내지 않는 비양육자 소득에서 양육비를 원천징수하는 '양육비 대지급제도'를 내건 바 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모든 출산이 다 축복받고 지원받을 수 있어야 한다"며 "그 부분을 제대로 못하면 국가가 기본을 다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했다.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1220_0000509099&cID=10301&pID=10300

첨부파일 등록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다음 게시물을 볼수 있게 제공합니다.

이전글이전글

국가 양육비 지원 208건... 국가 대신 지급 강화해야(서울경제)

다음글다음글

여가부 찾은 文 "양육비 지급 의무화해야(매일경제)
클릭하시면 해당  QR코드가 활성화 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평균 5.0점 /246명 참여]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