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홍보영상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url링크 복사
" <육아칼럼> 양육비이행관리원 이선희 원장 인터뷰 "의 글의 제목, 등록일, 조회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 공고 ] <육아칼럼> 양육비이행관리원 이선희 원장 인터뷰

등록일2017.01.14

조회수2375

안녕하세요, 육아방송 시청자 여러분 저는 여성가족부 산하 양육비이행관리원 원장을 맡고 있는 이선희입니다.

육아방송 시청자 여러분을 만나 뵙게 돼서 감사합니다.

제가 몸담고 있는 양육비이행관리원은 이혼 미혼의 미성년 자녀를 혼자서 키우고 있는 한 부모를 돕기 위해서 그들이 양육비를 제대로 받지 못해서 고통스러워할 때 양육비를 잘 받을수록 돕기 위해서 2015년에 출범한 공공기관입니다.

세상에 어떤 아이도 부모를 스스로 선택해서 태어날 수는 없는데, 그런데 단지 한 부모의 자녀이기 때문에 제대로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보육, 양육, 교육, 취업, 결혼 이런 분야에서 본의 아니게 차별을 겪는다면 그건 그들 개개인의 문제를 넘어서는 우리 국가 전체 국가 경쟁력과도 집계되는 문제입니다.

한 부모 아이든 두부모 아이든 그들은 우리 미래의 주인공인데, 그들이 잘 커서 경쟁력 있는 인제로 활약을 할 때
우리나라가 발전할 수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니까, 국가 사회적으로 이 부분에 대한
공감대를 이루어서 이들이 잘 자랄 수 있도록 해나가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어쩌면 한 아이를 잘 키우는 것이 인류를 구원할 수 있는 그런 사례가 많이 있죠.
만약 그들이 제때 보살핌을 받지 못했다고 하면, 상대적인 경쟁에서 밀리고, 결국 그들은 어려운 처지에 놓이고,
그래서 결국은 그들을 위해서 앞으로 국가 사회적으로 지불해야 할 비용이 훨씬 더 커질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호미로 막을 걸 나중에 가래로 막는다"는 그런 예가 있듯이 우리가 한 부모의 아이들을 전부다
케어해주면서 그들이 잘 자라도록 하는 것이 결국은 우리 모두가 잘 사는 길입니다.

우리 양육비이행관리원은, 이혼을 했고 미혼 상태에서 아이를 낳은 한 부모가 아이를 키우는 데 애로를 겪을 때 가장 애로가 많은 게 양육비니까,
그거를 안정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우리 도움이 필요하시면 전화로, 온라인으로 직접 방문하셔도 됩니다.
상담, 협의, 소송, 그다음에 긴급할 경우는 한시적 긴급지원 또 강제집행 여러 가지 다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비 양육자 입장에서는 양육비는 지급하면서 아이를 커가는 거 예쁜 딸이, 예쁜 아들이 커가는 그거를 보지 못하는 아픔이 있어서 정서적으로 아이에게도
엄마를, 아빠를 만나고 싶어 하는 그 마음을 같이 연결을 해서 만날 수 있도록 면접교섭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미 2016년에도 1박 2일 개별면접, 집단 면접, 1박 2일 캠프 이렇게 했는데 자녀도 양육자도 비 양육자도 다 행복해하면서
'아, 따로 살지만 내 아이인 건 틀림이 없고, 엄마인 거 아빠인 건 틀림이 없구나! 돈을 벌면 잘 하도록 서로 협조 해야대겠다.' 하는
인식을 좀 넓혀가는 좋은 기회가 있었습니다.

금년에는 더 그거를 확대해서 따로 살지만 우리는 한 가족이고 좋은 엄마, 좋은 아빠, 좋은 아들, 딸들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이혼이 많이 늘어나고, 아이가 생겨도 혼인을 하지 않은 젊은 세대들 성향을 보건대
'기존에 우리가 이혼 하지 않는 게 최선이다.', '아이를 낳았으면 결혼을 하는 게 정상이다.', '결혼하지 않을 거면서 애를 왜 낳았어?'
그런 생각에 틀은 깨야되는 시대가 도래하고 있는 거 아닌가 합니다.

그래서 이혼이든 미혼이든 시설에 보내지 않고 미성년 자녀를 붙잡고 살아보려고 노력하는
그 한 부모 그거를 귀하게 여기고 새로운 형태의 가족이라는 생각으로 우리 모두 넗은 가슴으로 받아들이고 어떻게 하면 그 자녀들을
미래의 주인공으로 잘 키워낼 것인가에 집중해 주셨으면 참 좋을 것 같습니다.

호주 뉴질랜드를 제가 견학을 하고왔는데
거기서 누가 낳았든 '그 아이들은 우리 차세대다해갔고 국가 사회적으로 전폭적으로 지원해주는것을 보면서 아 우리하고 많이 다르고
한발 앞서가고 두발 앞서가고 그런 부분이 참 보기 좋았고 우리는 언제쯤 그렇게 될 수 있을까 그게 참 부러웠습니다.

여러분이 성원을 많이 해주신다고 하면, 양육비이행관리원이 그 일을 중추적으로 맡아서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7. 1.14.(토)

육아포커스- <육아칼럼>


양육비이행관리원 이선희 원장 인터뷰

첨부파일 등록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다음 게시물을 볼수 있게 제공합니다.

이전글이전글

[공익광고] 다양한 가족-그런사연 없어요

다음글다음글

양육비이행관리원 인식개선 캠페인
클릭하시면 해당  QR코드가 활성화 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평균 5.0점 /41명 참여]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