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url링크 복사
" 이주여성 혐오 조장하는 결혼중개 유튜브(미디어오늘) "의 글의 제목, 등록일, 조회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이주여성 혐오 조장하는 결혼중개 유튜브(미디어오늘)

등록일2019.09.09

조회수28

[토론회] 미디어는 다문화를 어떻게 다루나… 유튜브 전시되는 베트남 여성들 인권 침해


유튜브를 포함해 뉴스 소비자가 접하는 미디어에서 이주민에 대한 인종‧성차별 양상이 법 위반 수준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국제결혼중개업체 관련 유튜브 게시물 가운데 현행법 위반 사례가 있었고 이에 따라 플랫폼을 규제하고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는 등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6일 오후 서울 중구 환경재단 레이첼칼슨홀에서 한국건강가정진흥원이 주관하고 민주언론시민연합이 주최한 ‘미디어의 다문화수용성: 한국 미디어는 다문화를 어떻게 다루고 있나’ 토론회가 열렸다.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결혼중개업체 유튜브 게시물 모니터링 결과를 바탕으로 이주민 여성에 대한 혐오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베트남 여성 수백 명을 유튜브 게시물로 전시하는 콘텐츠 형식을 갖고 있었다는 것.

김 사무처장은 “국제결혼중개업체들은 결혼 이주를 희망하는 여성들의 얼굴, 나이, 키, 몸무게 등 신체 조건을 공개하고 품평하며 등급을 매기고 있다. 여성을 상품처럼 진열해 놓기도 했다”며 “결혼 이주 여성을 동등한 인격체나 인생 반려자로 생각하기보다는 ‘내가 돈 주고 사온 사람’으로 여기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한 국제결혼중개업체가 운영하는 유뷰트 채널 ‘인○○’ 화면 갈무리. 사진출처=민언련.



이어 “이런 업체들의 광고는 현행법상 처벌 대상”이라며 결혼중개업의 관리에 대한 법률 12조를 강조했다. 법 조항에 따르면, 결혼중개업자는 거짓, 과장되거나 국가, 인종, 성별, 연령, 직업 등을 이유로 차별하거나 편견을 조장할 우려가 있는 내용 또는 인신매매나 인권침해의 우려가 있는 내용의 표시, 광고를 해선 안 된다. 김 사무처장은 해당 업체 유튜브 콘텐츠가 이 법을 위반한 인권 침해 사례라고 비판했다.

김 사무처장은 “결혼중개업체가 운영하는 유튜브를 모니터하는 등 적극적으로 단속해 권고, 영업정지, 폐쇄조치 등 조처를 할 필요가 있다”며 “해당 동영상 제작 및 유통을 차단하기 위한 포털과 유튜브 등 동영상 플랫폼 업체의 자체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발제가 끝난 후 토론자들은 혐오를 조장하는 미디어를 규제하기 위해 플랫폼 규제와 함께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고, 콘텐츠 생산자 인식 개선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혜실 이주민방송MWTV 대표는 “기자와 언론 전공자, 미디어운동가, 시민운동가가 현재 각자 자리에서 분절돼 있다”며 “이들이 함께 네트워킹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6일 서울 중구 환경재단 레이첼칼슨홀에서 한국건강가정진흥원이 주관하고 민주언론시민연합이 주최한 ‘미디어의 다문화수용성: 한국 미디어는 다문화를 어떻게 다루고 있나’ 토론회가 진행 중이다.



정 대표는 “차별금지법 제정 자체도 중요하지만 제정 과정에서 ‘혐오와 차별’을 논의하고 성찰하는, 인권을 돌아보는 논쟁 자체가 중요하다”며 “법을 제정한다고 해서 혐오 세력들을 당장 막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법은 가이드 역할을 한다고 답하고 싶다. 단순히 처벌 이외에도 법이 피해자 호소에 힘을 실어주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 대표는 미디어 플랫폼 규제에 “유튜브는 현재 규제받아야 할 콘텐츠 생산자들에게 오히려 조회 수가 잘 나온다고 인센티브를 주고 있다”며 “플랫폼이 이들을 규제하도록 지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엄재희 민언련 활동가는 유튜브의 ‘노란 딱지’ 제도를 소개했다. 엄 활동가는 “최근 유튜브는 잘못된 발언 등을 한 유튜버에게 ‘노란 딱지’를 준다. 유튜버들이 실제 ‘노란딱지를 받을까봐 말을 못하겠지만’이라는 식으로 발언을 자제하기도 한다”며 “이런 간접 규제 등으로 자정에 영향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유용민 연세대 커뮤니케이션연구소 연구원은 언론인들의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 연구원은 “기자들이 이주민 이슈를 다룰 때 이주민 입장이나 처지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채 출입처 관행에 갇혀 기사를 쓴다”며 “피상적 객관 저널리즘의 한계”라고 지적했다.

유 연구원은 “저널리스트들도 그저 객관적으로 현상을 바라보는 객관 저널리즘을 넘어 행동주의 해법 저널리즘 모델을 받아들여야 한다. 미디어 비평을 하는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이를 요구해야 한다”며 “그러나 현재는 허위 정보도 걸러내지 못하는, 제대로 된 저널리즘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채영길 한국외국어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혐오 범람 현상을 ‘혐오하는 포퓰리스트 공론장’이라는 개념을 통해 설명하며 “이런 공론장 안에서 엘리트 중심의 모니터를 떠나 새로운 대안적 공론장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출처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2246

첨부파일 등록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다음 게시물을 볼수 있게 제공합니다.

이전글이전글

[게시판] 한국건강가정진흥원, 가족서비스·양육비 이행 인식개선 공모(연합뉴스)

다음글다음글

[게시판]한국건강가정진흥원, 한부모가족 양육비 이행 상담전화 홍보(연합뉴스)
클릭하시면 해당  QR코드가 활성화 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평균 5.0점 /250명 참여]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