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url링크 복사
" 아이 버리고 떠난 아빠 성 따르라니... 불합리한 법 앞에 우는 미혼모(중앙일보) "의 글의 제목, 등록일, 조회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이 버리고 떠난 아빠 성 따르라니... 불합리한 법 앞에 우는 미혼모(중앙일보)

등록일2018.07.10

조회수51

"아이 버리고 떠난 아빠 성 따르라니..." 불합리한 법 앞에 우는 미혼모(2018.7.10. 중앙일보, 이에스더기자)


미혼모 A씨는 3년째 홀로 아이를 길러왔다. 임신 사실을 확인했을 때 아이 아버지는 A씨를 외면했다. 가족들에게도 도움을 받지 못한 A씨는 혼자 아이를 낳았고, 자신의 성을 따 이름을 지어줬다. 열심히 일했지만 생계를 이어가기가 쉽지 않았다. A씨는 아이 아버지에게 양육비를 청구하기로 했다. 하지만 양육비 청구를 하려면 아이 아버지가 아이를 ‘인지’ 해야 하고, 그렇게 되면 아이의 성이 아버지의 성으로 바뀐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A씨는 아이 성이 갑자기 바뀌는 상황은 견딜 수 없었고, 결국 양육비 청구를 포기했다.
 

김상희 의원, 민법 개정안 대표 발의

A씨처럼 불합리한 상황을 겪는 미혼모가 없도록 하기 위한 방안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비혼 자녀의 성 변경을 합리화하기 위한 ‘민법 일부개정법률안’을 9일 대표발의 했다.  

첨부파일 등록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다음 게시물을 볼수 있게 제공합니다.

이전글이전글

“한부모 가정 육아휴직 급여 월 52만원 불과” (서울신문 `18.07.10.)

다음글다음글

미혼모·사실혼…‘非婚출산’ 제도적 차별 없앤다(문화일보,18.07.05)
클릭하시면 해당  QR코드가 활성화 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평균 5.0점 /244명 참여]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