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url링크 복사
" 여가부, 아세안 10개국 주한대사와 여성·가족·청소년 협력방안 논의(이투데이) "의 글의 제목, 등록일, 조회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여가부, 아세안 10개국 주한대사와 여성·가족·청소년 협력방안 논의(이투데이)

등록일2019.11.25

조회수26

여성가족부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10개국 주한대사 초청 간담회를 18일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 식당에서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아세안 10개국은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이다.

이번 간담회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여가부와 아세안 국가 간 여성·가족·청소년 분야 협력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가부는 여성직업능력개발 초청연수, 양성평등정책교육 등을 통해 아세안 국가 공무원 및 성평등 전문가를 대상으로 성주류화 제도 공유 및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결혼이민자의 안정적인 한국사회 정착과 인권보호를 위해 현지 사전교육을 실시하고, 다누리콜센터(1577-1366), 다문화가족지원센터, 폭력피해이주여성상담소‧보호시설 등 시설운영을 통해 상담‧교육‧생활지원 등 종합적인 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본국으로 귀환한 결혼이주여성과 한국국적 자녀의 자립을 돕는 현지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한-아세안 국가 간 미래의 가교 역할을 할 청소년들의 글로벌 역량강화 및 우의 증진을 위해 아세안 5개국과 청소년 국제교류를 하고, 국내 체류 유학생과 한국 대학생 간의 교류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여가부는 이번 간담회 외에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간 중 '다문화가족 연대회의', '국제청소년리더 교류지원 사업 성과공유회' 등의 교류협력 행사를 부산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다문화가족‧전문가·현장활동가가 함께 한국에 성공적으로 정착한 결혼이주여성·자녀의 사례를 공유하고 사회적 차별을 넘어선 다문화가족의 한국 정착 지원방안을 논의하는 다문화가족 연대회의도 26일 부산에서 연다.

아울러 '2019 국제청소년리더 교류지원 사업 성과공유회'를 통해 교류사업에 참가한 국내외 청소년, 지도자 등이 함께 우수사례 발표 등 참가자의 경험을 나누며 청소년들의 미래 협력방향을 논의한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이번 간담회가 여성의 역량강화, 다문화가족 지원, 청소년 국제 교류 등 그간의 협력 성과를 돌아보는 동시에 ‘열린 지구촌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공존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ttp://www.etoday.co.kr/news/view/1822745

첨부파일 등록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다음 게시물을 볼수 있게 제공합니다.

이전글이전글

한국국제교류재단-한국건강가정진흥원 다문화증진 위한 MOU 체결(연합뉴스)

다음글다음글

대화수립 30주년 기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아이뉴스24)
클릭하시면 해당  QR코드가 활성화 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평균 5.0점 /251명 참여]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