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뉴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url링크 복사
" 미혼모·사실혼…‘非婚출산’ 제도적 차별 없앤다(문화일보,18.07.05) "의 글의 제목, 등록일, 조회수 내용 정보를 제공합니다.
미혼모·사실혼…‘非婚출산’ 제도적 차별 없앤다(문화일보,18.07.05)

등록일2018.07.06

조회수252

미혼모·사실혼…‘非婚출산’ 제도적 차별 없앤다(문화일보,18.07.05,김기윤기자)


홀로 고등학생 자녀를 키우는 한부모 가정도 내년부터 정부 지원금 17만 원을 받게 된다. 양육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자녀의 연령이 상향되고 이에 대한 지원금도 늘어남에 따라 새롭게 지원대상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정부는 5일 한부모, 비혼 출산 아동·가족이 사회적으로 차별받지 않고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도록 지원 확대와 양육여건 개선을 담은 새 정책을 발표했다.


정책 전환에 따라, 한부모의 양육비 지원금은 늘어나고 양육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아동의 나이도 상향된다. 한부모의 양육비 지원금은 기존 13만 원에서 17만 원으로 높아진다. 양육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자녀의 연령도 기존 만 14세에서 18세로 상향된다. 특히 한부모의 나이가 만 24세 이하일 때 현행 지원금 18만 원이 25만 원으로 대폭 늘어난다. 열악한 경제적 여건으로 출산·양육 포기를 생각하는 한부모의 자립을 돕기 위한 취지다. 미혼모가 자녀를 기르던 중 아버지가 자녀의 존재를 인지하더라도 이전에 사용하던 성(姓)을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추진한다. 


또 주민등록상 서류에 계부·계모 등의 표현이 드러나지 않도록 표기 개선이 추진된다. 비혼 출산·양육이 동등하게 대우받는 여건을 확립하기 위해 임신부터 출산까지 한 번에 지원하는 ‘원스톱 통합상담서비스’를 강화한다. 


이 밖에도 사실혼 부부도 법적 혼인 부부와 같이 난임 시술 건강보험을 적용받도록 자격 기준과 지원 절차를 추가 마련하는 등 일상 속 차별 사례를 개선하고 인식 개선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8070501070321309001

첨부파일 등록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다음 게시물을 볼수 있게 제공합니다.

이전글이전글

아이 버리고 떠난 아빠 성 따르라니... 불합리한 법 앞에 우는 미혼모(중앙일보)

다음글다음글

김승희 의원, '미혼모·부' 지원법 추진(신아일보,18.07.03)
클릭하시면 해당  QR코드가 활성화 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평균 5.0점 /246명 참여]
평가